이스라엘 국기와 돌을 던지는 아이

by - 수요일, 3월 08, 2017

돌을 던지고 있는 파리스 오데(Faris Odeh)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집회에 성조기와 함께 대형 이스라엘기가 등장했다.
<민중의 소리> 권종술 기자는 개신교계 언론 <크리스챤투데이>에 실린 조용기 목사의 설교와 지금까지도 이어지는 박정희 정권의 정훈 자료 등에서 그 까닭을 찾는다. ‘골리앗처럼 강하고 인구도 많은 아랍세계에 하나님의 힘으로 다윗 같은 이스라엘이 전쟁을 벌여 승리했다는 것이 보수 기독교계와 박정희 세력의 논리라고 한다. 저들은 박근혜 탄핵을 외치는 종북, 좌파, 빨갱이 세력을 물리칠 힘을 이스라엘국기에서 구하려는 것이다.
 
다윗과 골리앗하면 언제나 떠오르는 사진이 있다. 20001029일 가자지구 카르니 검문소 근처에서 이스라엘 탱크를 향해 돌을 던지는 열다섯 살 소년, 파리스 오데(Faris Odeh) 사진이다. 파리스는 열흘 뒤인 2000118일 돌을 던지다 이스라엘 군의 조준사격을 받고 목에 총상을 입었다. 이스라엘군의 총격위협 때문에 친구들은 한 시간 동안 피 흘리고 있는 파리스에게 접근하지 못했다. 가까스로 병원에 옮겨졌을 때, 소년은 사망해 있었다.
 
이스라엘이 벌인 세 차례의 중동전쟁, 그리고 셀 수 없이 자행되고 있는 폭격과 학살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고, 다치고, 난민이 되어 떠돌게 되었나? 얼마나 많은 통곡과 눈물이 있었는지 가늠할 수조차 없다.
 
지금도 소년, 소녀들은 돌을 던지고 있다. 팔레스타인평화연대 뎡야핑 활동가는 한국일보 33일자 칼럼에서 “2000년부터 지금까지 이스라엘이 가둔 팔레스타인 소년소녀는 12천 명을 훌쩍 넘이들 중 대다수가 돌을 던졌다는 이유만으로 수감되고 있다고 전한다. “이스라엘은 2015년 형법을 개정해 투석행위를 최대 20년까지 징역이 가능한 중범죄로 만들었다고 한다. 점령군 이스라엘 탱크는 피해자이고 돌을 던진 아이는 테러리스트인 것이다.
 
이스라엘국기는 전쟁과 학살, 폭압의 상징이다. 그 피비린내 나는 깃발을 움켜쥐고 휘두르는 저들에 몸서리가 쳐진다. 다음 탄핵 집회 때는 팔레스타인 깃발을 가져가야하나?
 
* 지식채널e에 방영된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관련 동영상 두 개를 링크합니다.
첫 번째는 팔레스타인 카툰작가 나지 알 알리가 그린 한잘라캐릭터에 관한 것이고,
두 번째는 1982년 이스라엘 레바논 침공으로 모든 것을 잃은 아이를 다시 살게 한 한마디입니다. 못 보신 분이 있다면 꼭 보시길 추천합니다.

연관 기사

1 개의 댓글